태양 (사진=YG엔터테인먼트)

태양 (사진=YG엔터테인먼트)



빅뱅 태양과 친구들이 플리마켓&경매 수익금 6천만원을 사회복지단체 사랑의달팽이 측에 24일 전달했다.

이 기부금은 청각장애를 가진 아동·청소년의 인공달팽이관 수술과 언어재활치료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태양은 "팬들과 함께 좋은 일에 동참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청각장애로 힘들어하는 아동·청소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태양은 지난 1월 18일 서울 성수동 PIER59스튜디오에서 ‘花答 화답 : 태양과 친구들이 함께하는 기부 플리마켓&경매’를 진행했다.

행사에는 태양의 애장품 1300점을 비롯해 산다라박, AKMU, 위너, 아이콘, 씨엘, 아이원의 동참으로 총 2100점이 넘는 다양한 의류·신발·액세서리 등이 판매됐다.

당시 플리마켓&경매’에 참석한 약 700명의 팬들은 매우 질서정연하고 성숙한 현장 분위기 속 따뜻한 마음을 한데 모았다. 스타와 팬이 함께 하는 기부 문화를 형성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더했다.

사랑의달팽이(회장 김민자) 측은 "전국에 34만여 명의 청각장애인이 있다. 3세 이전에 인공달팽이관 수술을 받으면 90% 이상 일반학교에 진학할 수 있는데 이번 기부금으로 더 많은 아이들에게 소리를 선물할 수 있게 됐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花答 화답 : 태양과 친구들이 함께하는 기부 플리마켓&경매’ 자세한 후기는 해피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사랑의달팽이는 청각장애인의 인공달팽이관 수술과 사회적응·사회인식교육을 지원하는 ‘소울메이트’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