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서강준-박민영 포스터./ 사진제공=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서강준-박민영 포스터./ 사진제공=JTBC

박민영, 서강준 주연의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가 1%대 시청률로 출발했다.

지난 24일 처음 방송된 새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전국 유료방송가구시청률 1.925%(닐슨코리아)를 기록했다. 이는 전작인 ‘검사내전’의 최종회 시청률 4.208%에서 크게 하락한 수치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해원(박민영 분)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서강준 분)을 다시 만나게 되며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힐링 로맨스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와 동시간대 방송된 SBS ‘낭만닥터 김사부2’는 1부 19.4%, 2부 23.7%를,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2부는 5.1%, MBC ‘배철수 잼’은 2.4%를 기록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