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황정민의 뮤직쇼’/ 사진제공= KBS

‘황정민의 뮤직쇼’/ 사진제공= KBS

‘라디오 퀸’ 황정민 KBS 아나운서가 라디오 메인DJ로 복귀한다.

2017년 육아휴직과 동시에 ‘FM대행진’에서 하차했던 황정민 아나운서는 2년 여 만에 문희준의 후임으로 ‘뮤직쇼’ DJ를 맡을 예정이다.

황정민 아나운서는 19년 동안 진행한 KBS 쿨FM ‘FM대행진’을 통해 라디오 청취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FM대행진’은 황정민의 지적인 매력과 털털한 입담으로 13년 연속 동시간대 청취율 1위를 기록했다. 애청자들은 ‘황족’이라는 이름으로 황정민의 팬덤을 형성하기도 했다.

황 아나운서는 KBS를 통해 “황족들이 너무나 그리웠다. 청취자들과의 만남에 설렌다”며 복귀 소감을 밝혔다. 2019년 복직 이후 KBS1 라디오 ‘빅데이터로 보는 세상’, KBS 해피FM ‘양파의 음악정원’에서 스페셜 DJ를 맡았을 당시에도 ‘황족장’을 그리워하는 많은 청취자들의 환영과 복귀 요청을 받았다.

‘황정민의 뮤직쇼’는 음악 중심의 프로그램으로 청취자들의 사연과 신청곡을 중심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좋은 음악과 황정민 아나운서 특유의 청량함, 깔끔한 진행이 더해져 오후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3월 2일부터 매일 오후 2시에 KBS 쿨FM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