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량, 롯데 자이언츠 응원단 팀원들과 갈등
"시스템 개편할 것"vs"핵꼰대"
박기량 "오랫동안 한 팀으로 가고파" 눈물
'아이콘택트' 박기량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아이콘택트' 박기량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치어리더 박기량이 롯데 자이언츠 응원단 팀원들과의 갈등에 눈물을 보였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롯데 자이언츠 응원단 팀장 박기량이 팀원들과의 눈맞춤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기량은 "고등학생 때 시작해 경력이 13년"이라면서 "옛날에는 오후 1시부터 밤 10시까지도 연습을 했지만 너무 일이 좋아서 힘든 줄 몰랐다"라며 치어리더 일에 남다른 자부심을 드러냈다. 특히 그는 "예전에는 치어리더에 대한 인식 자체가 안 좋고, 가볍게 보시는 분들이 많았는데 지금은 그런 점이 전부 개선됐다"고 했다.

'워커홀릭' 면모의 그는 후배들 사이에서 이른바 '호랑이 선배'였다. 박기량이 원하는 것은 팀의 시스템 개편이었다. 그는 "군기가 너무 안 잡힌 것 같다"며 "시스템을 개선하러 왔다. 내 말을 따라오지 않으면 같이 못 간다"고 말했다. 그는 오전 연습 추가, 다이어트 등의 자기 관리, 아프기 금지 등의 조건을 내걸며 "옛날에 비하면 힘든 것이 없다. 못 따라 온다고 하면 팀으로 같이 갈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팀원들의 반응은 달랐다. 팀원들은 "박기량 팀장님은 '꼰대'다. '핵꼰대'다. 완전 옛날사람"이라며 혀를 내둘렀다.

박기량은 "치어리더로서 알려지고, 인정받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냐"고 묻기도 했다. 이에 팀원들은 "제 딴에는 열심히 하는 것 같은데"라고 말문을 열었으나 이내 박기량은 그의 말을 끊고 "아니다. 너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팀원들은 "언니는 항상 바쁜 사람이다. 팀원들은 다 알고 있다. 그런 사람한테 힘들다고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냐. 절대 못 한다. 우리가 힘든 걸 언니한테 허심탄회하게 얘기할 수가 없다. 우리끼리만 소통하는 게 편해졌다"고 털어놨다.

결국 박기량은 눈물을 쏟았다. 그는 "나도 답답하다"면서 "연습을 끝내고 밥을 먹으러 가도 어느 순간 내가 빠져있더라. 모든 대화를 너희끼리 하는 걸 안다. 너무 좋은 동생들이고 가깝게 지내고 싶고 오랫동안 한 팀으로 가고 싶다. 하지만 이야기를 꺼내기가 힘들다. 내가 너희한테 힘들다는 말을 못하는 만큼, 너희가 나보다 더 힘들 것 같기는 하다"며 울었다.

이들은 시스템을 조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팀원들은 "언니한테도 체력적으로 무리일 것 같고, 조율하면 이해해줄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박기량 역시 "시스템을 조율하겠다"며 미소지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