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엘리스(ELRIS) / 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엘리스(ELRIS) / 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엘리스(ELRIS)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예정된 쇼케이스를 취소했다.

엘리스의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는 25일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른 추가 확진자 발생 및 2차 감염 우려로 오는 26일 오후 4시 진행 예정이던 미디어 쇼케이스가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많은 인원이 모이는 행사를 자제해 달라는 정부의 권고에 따라 오랜 논의 끝에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며 “예정된 발매 일정은 변동 없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엘리스는 26일 쇼케이스에서 새롭게 영입한 두 멤버와 7인조 걸그룹으로서의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었다. 엘리스는 최근에 래퍼 겸 보컬 이제이(EJ), 댄스 담당 채정의 합류를 알린 바 있다.

엘리스의 신보이자 미니 4집 ‘JACKPOT’은 26일 오후 6시 각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