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2′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2′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양세종이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 특별 출연으로 안방극장에 큰 감동을 안겼다. 까칠하지만 다정한 미소를 가진, 반전 면모를 가진 도인범은 여운을 남겼다.

양세종은 지난 24일 방송된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진상조사단 일원으로 돌아온 도인범을 연기했다.

양세종은 돌담병원이 위험하다는 사실을 스승 김사부(한석규 분)에게 알려주고 서우진(안효섭 분)과의 새로운 유대관계를 형성하며 극의 재미를 높였다. 김사부를 만나 진짜 의사로 성장했던 도인범이 서우진과 연대하고 김사부를 끝까지 지지하는 모습은 뭉클함을 안겼다.

양세종은 특별 출연임에도 단박에 극에 녹아드는 몰입도 높은 연기를 펼쳤다. 시즌1과의 연결고리를 탄탄하게 만드는 감정선으로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다.

양세종이 단단한 연기력으로 빚은 인범의 이야기는 종영을 앞둔 ‘낭만닥터 김사부2’를 더욱 흥미롭게 했다. 그는 도인범의 까칠하지만 따뜻한 내면이 담긴 미소로 안방극장을 따뜻하게 했다. 특히 그가 서우진에게 “다시 돌아올 때까지 병원 잘 지키고 있어라. 내 소속 병원은 돌담병원이다. 현재 본원으로 파견 근무 중인 것”이라는 말을 남기고 떠난 마지막 모습은 인상적이었다.

양세종은 2016년 방송된 ‘낭만닥터 김사부1’에서 거대병원장 도윤완(최진호 분)의 아들이자 까칠하지만 의사로서 소신과 능력이 있는 도인범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그는 이 작품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은 후 승승장구했다. ‘사임당, 빛의 일기’ ‘듀얼’ ‘사랑의 온도’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나의 나라’를 통해 연기력과 대중성을 모두 갖춘 배우로 자리잡았다.

앞서 양세종이 ‘낭만닥터 김사부2’에 노개런티 특별 출연을 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기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