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우주소녀. / 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우주소녀. / 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우주소녀가 25일 데뷔 4주년을 맞았다. 이를 기념하며 오후 7시부터 네이버 V라이브 채널에서 ‘해피 우주소녀 데이(HAPPY WJSN DAY)’를 열어 팬들과 소통한다.

2016년 2월 25일 ‘모모모(MoMoMo)’로 가요계에 데뷔한 우주소녀는 이날 4주년을 자축하고 팬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뜻깊은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5년 차 걸그룹이 된 우주소녀는 뚜렷한 음악 색깔을 바탕으로 남다른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데뷔곡 ‘MoMoMo’부터 ‘비밀이야’ ‘너에게 닿기를’ ‘HAPPY’ ‘꿈꾸는 마음으로’ ‘부탁해’ 등 신비롭고 몽환적인 분위기, 벅차고 환상적인 아우라를 담아낸 음악은 ‘도입부부터 우주소녀표 음악’이라는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더불어 마법학교, 카니발과 서커스, 썸머송, 승마복 등 아이돌그룹이 표현할 수 있는 음악적 콘셉트를 자유롭게 넘나들면서 동화와 영화 속 한 장면을 연상시키는 판타지 세계관을 지속해 우주소녀의 정체성을 지켰다.

지난해에는 ‘라 라 러브(La La Love)’와 ‘부기 업(Boogie Up)’ ‘이루리’ 등 세 장의 음반을 발표하며 우주소녀의 매력을 극대화한 음악으로 거침없이 가요계를 누볐다. 데뷔 이래 첫 음악방송 4관왕을 차지했고, 1월 ‘La La Love’가 속한 앨범 ‘WJ STAY?’에서 11월 ‘이루리’가 속한 ‘As You Wish’까지 10개월 만에 음반의 초동 판매량을 두 배로 끌어올리면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는 성과를 거뒀다. 멤버 엑시와 다원은 작사와 작곡에 고르게 참여하며 음악 실력도 인정받았다.

뿐만 아니라 우주소녀는 인지도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 등에서 다채롭게 활동하며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개인 역량을 충분히 발휘한 우주소녀는 그룹과 개인의 인지도를 모두 높이며 가요계를 넘어 다양하게 활동 범위를 넓혔다.

데뷔 이후 4년간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우주소녀가 2020년에도 ‘꽃길’ 행보를 이어나갈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