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민아 아나운서/ 사진= 김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김민아 아나운서/ 사진= 김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JTBC 아침뉴스 ‘아침&(이하 ‘아침앤’)’에서 김민아 아나운서 겸 기상캐스터가 다음주 월요일인 3월 2일부터 출근한다고 밝혔다. 25일 방송에서다.

25일 방송된 ‘아침앤’에 따르면 김 캐스터는 코로나19 검사 판정에서 음성을 받았으나 예방 차원에서 이번주 방송은 출연하지 않는다. 이에 따라 김 캐스터는 이날 방송에도 나오지 않았다. ‘아침앤’은 정상 방송됐다.

김 캐스터는 지난 23일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중계 도중 미열 증세로 경기 도중 퇴장했다. 이후 자가격리 상태에 들어갔으며 24일 ‘아침앤’ 방송도 결방됐다.

출연 중인 JTBC ‘아침&’ 스태프 전원도 자가격리 조치됐다. 방송은 결방됐다.

김민아는 24일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활동에 문제 없음을 재차 확인했다. (그러나) 앞으로도 극히 보수적으로 대처하겠다. 그리고 만일을 위해 즉시 공유하겠다”고 알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