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트와이스가 미국의 유명 레이블 리퍼블릭 레코드와 손잡고 해외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

유니버설 뮤직(Universal Music) 산하의 리퍼블릭 레코드(Republic Records)는 미국 뉴욕 시간 기준 24일 현지 언론에 “트와이스의 전 세계적 활약을 위해 JYP엔터테인먼트와 전략적 협업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리퍼블릭 레코드는 “멀티 플래티넘을 기록한 K팝 최강 걸그룹 트와이스의 음악을 전 세계에 선보이겠다”며 트와이스가 가진 가치를 높이 평가하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트와이스를 “메가 히트 송과 뮤직비디오를 선보이며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는 그룹”이라 소개하고, 유튜브 조회 수 5억 뷰를 돌파한 ‘TT’ 뮤직비디오를 비롯해 한국과 일본에서의 음반 판매량 합산 800만 장 돌파, ‘더 포럼'(The Forum)과 같은 최대 규모의 공연장에서 펼친 월드투어 등 그간의 독보적 성과에 집중했다.

더불어 JYP엔터테인먼트를 ‘K팝 최고의 레이블’로 칭하며 “대한민국에서 우수한 영향력을 발휘하며 원더걸스, 2PM, GOT7(갓세븐), DAY6(데이식스),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 ITZY(있지) 등 수많은 슈퍼스타들을 배출한 곳”이라 설명했다.

이에 JYP엔터테인먼트 정욱 대표이사는 “No.1 레이블인 리퍼블릭 레코드와 함께 하게 돼 기쁘다. 양사가 트와이스를 통해 전 세계 팬들에게 K팝의 새로운 미래(Next Level)를 선사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협업의 의미를 전했다.

리퍼블릭 레코드의 최고 경영자이자 회장인 몬테 립먼(Monte Lipman)은 “지난 20년 동안 박진영 프로듀서를 지켜보며 늘 그의 회사가 거둔 성공에 감탄했다. 조직의 비전과 획기적인 성과를 바탕으로 대중문화의 선봉에 섰다고 생각한다. 이런 멋진 회사와 트와이스가 우리의 파트너가 돼 무척 기쁘다”라고 밝혔다.

리퍼블릭 레코드는 몬테 립먼과 에이버리 립먼(Avery Lipman) 형제가 설립한 음반사로, 지난 수년간 빌보드가 선정한 레이블 순위 1위를 차지한다.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 포스트 말론(Post Malone) 등 유명 아티스트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