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남자의 기억법 (사진=보그 코리아)

그 남자의 기억법 (사진=보그 코리아)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문가영의 매혹적인 분위기와 강렬한 눈빛 연기가 돋보이는 흑백의 커플 화보가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3월 18일 수요일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은 과잉기억증후군으로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조리 기억하는 앵커 이정훈(김동욱 분)과 열정을 다해 사는 라이징 스타 여하진(문가영 분)의 상처 극복 로맨스. ’인현왕후의 남자’, ‘나인:아홉 번의 시간여행’을 공동 집필한 김윤주 작가와 ‘역도요정 김복주’, ‘투깝스’를 연출한 오현종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2020년 상반기 안방극장을 설레게 할 멜로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한다.

이 가운데 김동욱-문가영의 파격적인 커플 화보가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두 사람의 모습이 흑백 사진으로 담겨 더욱 시크하고 매혹적인 분위기를 담아낸다. 특히 두 사람은 강렬한 눈빛 연기와 빛나는 비주얼 케미스트리로 보는 이들을 빨아들인다.

먼저 의자에 앉은 두 사람은 묘하게 닮은 분위기로 이목을 사로잡는다. 두 사람은 의자에 느슨하게 기대어 앉아 정면을 바라보고 있는데 몽환적이면서도 시크한 눈빛을 뿜어내고 있다. 김동욱은 화이트 셔츠에 톤 다운된 슈트를 매칭해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젠틀한 매력을 폭발시킨다. 문가영은 체크 패턴의 투피스를 완벽하게 소화, 물오른 미모를 과시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또 다른 컷에서는 김동욱과 문가영이 독특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문가영은 김동욱의 얼굴을 가리고 있는데 이들 사이에 섹시하고 몽환적인 분위기가 흐른다. 곧 닿을 듯 아슬아슬한 이들의 스킨십이 보는 이들의 심장을 요동치게 만든다. 동시에 문가영의 손가락 사이로 나른하면서도 시니컬한 김동욱의 눈빛이 드러나며 강한 임팩트를 선사한다.

‘그 남자의 기억법’을 통해 심장 떨리는 로맨스를 예고한 두 사람은 모든 순간을 기억하는 앵커와 중요한 순간을 망각한 배우로 첫 연기 호흡을 맞춘다. 과잉기억증후군의 차세대 국민 앵커 ‘이정훈’ 역을 맡은 김동욱은 냉철하고 젠틀한 카리스마로 여심을 뒤흔들 예정. 문가영은 필터 없는 이슈메이커 배우 ‘여하진’ 역을 맡아 미워할 수 없는 사랑스러움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지난 해 11월부터 ‘그 남자의 기억법’ 촬영을 시작한 두 사람은 화보 촬영에서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며 완성도 높은 A컷을 만들어냈다. 화보 촬영 내내 웃음이 끊이질 않는가 하면, 각자의 화보 개별 컷을 찍을 때에도 서로 모니터링해주며 범상치 않은 호흡과 팀워크를 과시해 스태프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다는 전언. 이에 ‘그 남자의 기억법’을 통해 시너지를 일으킬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에 기대감이 솟구치고 있다.

한편 ‘그 남자의 기억법’은 ‘더 게임’ 후속으로 3월 18일(수)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예정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