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김민아 아나운서/ 사진= 김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김민아 아나운서/ 사진= 김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김민아 아나운서 겸 기상캐스터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김민아는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열이 났을 때 고민이 많이 되었습니다. 제가 대회장을 떠난 뒤에 있을 여러 추측과 자극적인 반응들이 두려웠고, 오히려 불안감을 조성할 수 있다는 우려도 들었습니다”라며 “하지만 제가 모르는 0.0001%의 확률이라도 있다면 안심할 수 없다 여겼고 조금이라도 민폐가 되지 않으려 급히 현장을 떠나기로 결정했습니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앞서 김민아는 23일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중계 도중 미열 증세로 경기 도중 퇴장했다. 이로 인해 김민아는 자가격리 상태에 들어갔으며 출연 중인 JTBC ‘아침&’ 스태프 전원도 자가격리 조치됐다. 방송은 결방됐다.

김민아는 “이후 상황이 알려지면서 검진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무척 괴로웠습니다. 조금의 증상에도 민감하게 반응해야 향후 문제가 없겠다 판단했던 건데, 이미 전파자가 된 듯 비난도 있었습니다”라며 “하지만 그래도 잘한 일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아니겠지’, ‘알려질까 두려워’ 하고 넘겼다가 더 큰 후폭풍을 몰고 올 수 있기에 앞으로도 극히 보수적으로 대처하겠습니다. 그리고 만일을 위해 즉시 공유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정부와 질병관리본부 등의 빠른 대처에 감사함을 표하며 “빠른 대처를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저는 오늘 저녁 6시 53분경 음성 판정을 받았고, 활동에 문제 없음을 재차 확인했다고 알려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모두 건강하세요”라고 알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