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정수 (사진=DB)

변정수 (사진=DB)



배우 변정수가 손 소독제 판매 글을 게재해 논란이 일자 해명에 나섰다.

변정수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좀 더 신중하게 했어야는데, 기부는 기부대로 하면서 일반분들도 스스로 지킬 수 있게 구매하시고 둘 다 좋다고 생각했다"며 "이번 건은 구매할 수 있게 하고 저도 제가 구매할 수 있는 만큼 해서 기부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질타도 칭찬도 다 새겨듣겠다. 그리고 그 어떤 기부도 거짓으로 할 수 있는 건 없다"라며 "그 어떤 기부도 거짓으로 할 수 있는 건 없다. 그게 제가 몇 년간 러브플리마켓을 하는 이유기도 하다. 제가 좀 더 신중하게 여러분들께 제품들을 제안할 테니 다들 마음 진정하셔서 조금은 편안한 일요일 되었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대구지사와 물품을 기부할 생각이었는데 기부 열심히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변정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코로나 19 확산에 내용을 담은 기사 내용을 공유하며 자신이 운영하는 쇼핑몰에서 손 소독제를 판매한다고 홍보해 논란이 일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