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배 (사진= 아이스크리에이티브 제공)

이사배 (사진= 아이스크리에이티브 제공)


뷰티 크리에이터 이사배가 소외계층 아동 위한 마스크 2만개를 기부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이사배가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아이들을 위해 감염예방물품 구매비용 2천 4백만원을 기부했다고 24일 밝혔다.

평소 취약계층 아이들을 위한 활동에 관심이 많았던 이사배는 이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감염예방물품을 구하기 어려운 소외계층 아이들을 위해 마스크 2만개와 손소독제 1500여개를 지원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이사배의 따듯한 마음을 담은 후원금이 소외계층 아동들에게 코로나 19 감염예방물품으로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번 기부가 아이들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한편,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후원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DB손해보험에서 1억 원, 서울보증보험에서 1억 원, 우리금융그룹에서 5천만 원을 후원 받아 저소득 가정 및 양육시설 등에 방역마스크 및 손세정제를 지원하기도 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최근 코로나19에 감염된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 이에 대한 염려와 불안이 확산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이들은 물품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취약계층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