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체이유, 불화설 등 솔직 고백
방송 후 음원차트 역주행도
JTBC '슈가맨3' 씨야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JTBC '슈가맨3' 씨야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여성 3인조 보컬 그룹 씨야가 '슈가맨3'를 통해 10년 만에 완전체로 뭉쳤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슈가맨3'에서는 씨야 멤버 남규리, 김연지, 이보람이 완전체로 소환됐다. 씨야는 2006년 데뷔해 '여인의 향기', '구두', '사랑의 인사', '결혼할까요' 등 많은 히트곡을 남겼으나 2011년 해체했다.

이날 씨야는 해체하기까지의 과정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세 사람은 리더인 남규리가 소속사와 전속계약 문제로 법적 분쟁을 벌이다 결국 그룹에서 탈퇴했던 2009년을 언급하며 조심스레 말문을 열었다.

김연지는 "외부적인 요인도 많았고 활동도 많다 보니까 서로 간의 마음을 나누고 깊게 대화를 나눈 적이 없었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라며 "서로가 고민들을 하고 있었는데, 배려한다는 마음으로 서로의 마음을 내비치지 못했다. 이런 이야기를 진작에 꺼내서 이야기했다면 더 서로를 이해할 수 있지 않았을까"라고 회상했다.

이보람은 "내가 부족한 사람이었던 것 같다. 오해가 있었는데 그게 진실로 느껴지면서 언니(남규리)를 못 보고 지내는 동안에 후회하게 됐다. 언니가 잘못될까 많이 두려웠다. 언니가 살아있어 줘서 너무 고마웠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남규리 역시 "어린 그때의 모습을 생각해보면 사랑도 많이 받고 팬들이 있어서 행복하다고 생각이 들 수도 있지만 많이 움츠러들어 있었다. 그땐 너무 어렸고 무서웠다.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이 그것(탈퇴)밖에 없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내가 다시 복귀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도 없었고, 한국을 떠나려고 이민을 알아보고 그랬었다"고 힘들었던 시간을 털어놓았다.

그 동안의 오해를 풀고 10년 만에 한 자리에 뭉친 씨야는 오랜 시간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최고의 무대를 선보였다. '사랑의 인사', '결혼할까요', '미친 사랑의 노래', '구두', '여인의 향기'를 열창했고, 여전한 세 사람의 가창력은 현역 가수 못지않은 파워를 보여줬다.

이에 방송 후 씨야의 재결합을 원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김연지와 이보람은 각자 자신의 SNS에 출연 소감을 올렸고, 팬들은 댓글로 완전체 회동을 축하하며 음원 발매 등 재결합을 요청하고 있다. 이와 함께 씨야의 히트곡들이 차트 역주행을 하기도 했다. 팬들의 바람에 힘입어 재결합한 씨야의 활동을 볼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