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배틀트립’ 방송 캡처

사진=KBS2 ‘배틀트립’ 방송 캡처

KBS2 ‘배틀트립’에서 그룹 윙크의 멤버 강주희와 강승희, 그리고 김나희, 박서진의 흥으로 가득한 전라남도 여행이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배틀트립’에는 트로트계를 이끌고 있는 윙크-김나희-박서진이 출연했다.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공연을 해온 네 사람이지만 바쁜 스케줄로 여행을 제대로 즐겨본 적이 없다고 밝힌 이들은 옛 노래에 자주 등장하는 전라남도 목포를 여행지로 택했다.

목포에 도착한 네 사람은 남다른 준비성으로 시작부터 텐션을 높였다. ‘장구의 신’ 박서진은 목포 여행을 위해 특별 자체 제작한 미니 장구를 들고 등장해 즉석 공연을 펼쳐 흥을 예열했다. 윙크 강주희, 강승희, 그리고 김나희는 이름을 새긴 마이크를 들고 “주희, 승희, 나희~ 우리는 희자매~”라며 즉석에서 그룹을 결성해 폭소를 자아냈다. 네 사람은 “우리는 트로트 유랑단”이라며 흥바람 여행을 예고했다.

네 사람은 유달산으로 향했다. 유달산은 그리 높지 않은 경사이지만 목포 시내가 한 눈에 보이는 곳. 노래 ‘목포의 눈물’로 유명한 이난영 노래비가 세워진 곳이었다. 세 사람은 유달산 정상에서 목포의 눈물을 열창했다. 노래가 끝난 윙크는 “우리 200분의 박수와 함성~”이라며 열띤 호응을 유도했다. 하지만 정상에는 단 두 명의 목포 시민만 있어 폭소를 자아냈다. 유달산의 기운을 받은 이들은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트로트 메들리를 연이어 보는 이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이날 여행 설계자인 김나희는 “꼭 해보고 싶은 게 있었다”며 윙크와 박서진을 이끌었다. 바로 개화기 카페에 들른 것. 다양한 개화기 시대의 의상과 액세서리가 가득해 흥미를 높였다. 또한 앤티크한 카페 내부의 분위기가 더욱 시선을 사로잡았다. 레이스가 가득한 개화기 의상을 본 윙크와 김나희는 이내 상황극에 빠져 웃음을 자아냈다. 세 사람은 갑자옥 모자점, 사슴수퍼 등 실제로 운영되고 있는 오래된 상점들 앞에서 사진을 찍으며 폭풍 인생샷을 만들었다. 또한 네 사람은 일제 강점기부터 현재까지 목포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목포 근대 역사관을 방문해 뜻 깊은 시간을 가지도 했다.

네 사람은 목포 바로 옆 영암에 있는 한국트로트가요센터를 찾았다. 트로트의 역사부터 유명한 옛가요들을 좋은 음질로 직접 들어볼 수 있었다. 유명한 가수 선배들을 보며 윙크는 “나도 더 열심히 해야겠다”며 자극을 받았다. 또한 “여기에 꼭 이름을 남기고 싶다는 꿈이 생겼다”고 다짐하기도 했다. 센터 내 노래방에서는 점심내기 노래방 대결을 펼쳤다. 김나희-박서진은 남진의 ‘당신이 좋아’을, 윙크는 펄씨스터의 ‘커피한잔’을 열창해 시청자들의 어깨를 들썩이게 했다.

항구의 도시 목포답게 침샘을 폭발시키는 해산물 먹방도 펼쳐졌다. 세 사람은 탱글탱글 살이 살아있는 양념게장부터 시원한 꽃게탕, 살이 포동포동 오른 먹갈치, 쫄깃한 갈낙탕과 호롱구이까지 폭풍 먹방으로 시청자들의 현기증을 유발했다. 평소 해산물을 즐기지 않는다고 전한 박서진은 말과는 다르게 젓가락질을 멈추지 못해 웃음을 터트렸다. 더욱이 먹는 음식마다 신명 나는 장구 퍼포먼스로 맛을 표현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윙크와 김나희는 “서진이의 미각이 깨어나는구나~”라며 해산물 영업 성공에 기뻐했다.

마지막 코스는 목포의 낭만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장소였다. 윙크는 목포의 야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다며 해상 케이블카로 향했다. 해상 케이블카는 우리나라 최장 길이에 최고 높이를 자랑하는 곳. 짜릿한 케이블카 탑승에 신이 난 윙크와 김나희와는 다르게 박서진은 타기도 전에 겁을 먹어 배꼽을 잡게 했다. 목포의 산과 바다가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전경에 윙크와 김나희는 “너무 낭만적이다”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반면 박서진은 “왜 움직이는 거야”라며 눈을 뜨지도, 고개를 들지도 못하고 의자에 매달려 또 한번 폭소를 자아냈다.

‘배틀트립’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