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토크' 가수 보아 출연
데뷔 20주년 맞아 단독 게스트 출연
'욱토크' 보아 / 사진 =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방송 캡처

'욱토크' 보아 / 사진 =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방송 캡처

보아가 데뷔 20주년을 맞아 '욱토크'를 찾아왔다.

보아는 지난 19일 방송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 출연, 데뷔 20주년을 맞아 5년 만에 토크쇼 단독 게스트로 나서, 재치 있는 입담을 뽐내 주목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보아는 “대한민국에서 연습생이라는 개념을 처음으로 알린 분이자, 한국 가수 최초 오리콘 차트 1위를 기록한 최초의 아이콘이자 아시아의 별”이라는 MC 이동욱의 소개로 등장했다. 보아는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아 좀 더 다양하고 멋지게 보내보자는 생각으로 출연하게 됐다”라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보아는 20년 전,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가 30억을 투자한 것에 대해 “30억이라는 숫자가 와 닿지 않는 나이었다. 회사가 너무 멋있는 게 이런 얘기를 하시는 분이 한 분도 없었다. 그만큼의 금액을 투자했었다는 걸 나중에 기사를 통해 알게 되고 너무 감사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보아는 2002년 당시 17살에 ‘No.1’(넘버원)으로 ‘SBS 가요대전’에서 최연소로 대상을 수상한 후 인터뷰한 영상을 보고 부끄러워하면서 “시상식 끝나고 집에 가서 잤다. (미성년자라) 저만 빼고 다 회식 가셨다”라며 비화를 전하기도 했다.

더불어 보아는 다시 해보고 싶은 스타일로 ‘아틀란티스 소녀’를 꼽으며 “음악은 가장 쉬운 타임머신이라고 항상 말하는데, ’아틀란티스 소녀’를 오랫동안 못 부르다가 몇 년 전에 그 노래를 다시 부르니까 소녀가 된 기분이었다”고 소회했다.

한편, 보아가 게스트로 출연하는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오는 26일 오후 10시 2편이 방송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