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사진=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방송화면 캡쳐

사진=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방송화면 캡쳐

한상헌 KBS 아나운서가 자신이 출연하던 모든 프로그램에서 자진하차 한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로부터 유흥업소 여성에게 협박 당한 남성이라고 지목받은지 2일 만에 내린 결정이다. 그의 하차에는 실명 공개가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이에 ‘가세연’이 실명을 폭로한 이유에 대해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가세연’은 지난 18일 “최근 언론을 통해 보도된 ‘유흥업소 여성에게 3억 원을 협박 당한 피해자의 정체’가 한상헌 아나운서”라고 주장했다.

이날 ‘가세연’에는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기자가 출연했다. 세 사람은 한 아나운서의 사진을 화면에 띄우며, 그가 해당 사건의 당사자임을 폭로했다.

강용석 변호사/ 사진=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방송화면

강용석 변호사/ 사진=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방송화면

강용석 변호사는 한 아나운서에 대해 “KBS의 대표 좌파 방송인 ‘한밤의 시사토크 더라이브’를 진행하고 있다”며 “첫 방송이 지난해 9월 23일인데 직전에 유흥주점을 찾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세의 전 기자는 한 아나운서가 가정이 있는 유부남이라는 사실도 강조했다. 한 아나운서는 2011년 입사 당시 ‘유부남 신입사원’이란 사실로 주목 받았다.

출연진들은 이날 한상헌 아나운서를 언급하며 여러 차례 ‘좌파’라고 표현했다. 이는 평소 보수적인 성향으로 잘 알려진 ‘가세연’ 출연자의 발언이라는 점에서 다소 노골적인 언행으로 비춰진다.

방송 중 강용석 변호사는 “(한 아나운서가) KBS 아나운서 중 대표적인 좌파”라며 “민주노총 소속이다”이라고도 했다. 이어 “좌파의 이중성을 몸으로 실천하는 대표적인 케이스”라고 덧붙였다.

한상헌 KBS 아나운서/ 사진제공=KBS

한상헌 KBS 아나운서/ 사진제공=KBS

한상헌 아나운서는 2011년 KBS 38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등 주요 스포츠 이벤트를 맡았으며 ‘추적60분’ ‘천상의 컬렉션’ 등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오늘밤 김제동’ 후속 프로그램 ‘한밤의 시사토크 더 라이브’와 ‘생생정보’의 MC로 활약했다.

그는 20일 KBS를 통해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히겠다”며 “하지만 본인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 아나운서는 자신의 프로그램에 끼칠 피해를 이유로 들며 하차를 결정했지만 사실과 다른 논란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는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주장을 펼쳐 여러번 논란이 됐던 ‘가세연’을 겨냥한 발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16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공갈) 혐의로 기소된 A씨와 B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들은 방송사 아나운서인 C씨에게 술집 여성과의 만남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해 200만 원을 받아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유흥주점에서 일하던 A씨는 지난해 손님으로 온 C씨와 알게 됐다. 당시 연락처를 교환한 뒤 2~3주에 한 번씩 만났고, 잠자리를 갖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세연’은 C씨가 한상헌 아나운서라고 주장해 논란이 가열됐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