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엑소. / 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 / 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EXO)가 “멤버 변동 없이 올해 솔로와 유닛 활동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엑소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0일 “팀과 멤버의 활동 방향은 물론 중요한 사안에 대해 엑소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첸의 결혼에 관해 공식적으로 알리기 전, 엑소 멤버들과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고 엑소 멤버 전원은 멤버 이탈의 아픔을 겪어왔던 만큼, 앞으로도 변함없이 함께 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 왔다. 당사 또한 이 같은 멤버들의 의견을 존중하며 엑소 멤버의 변동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SM엔터테인먼트는 “군 입대를 앞둔 멤버들이 있어 올해 엑소 활동은 솔로와 유닛 활동에 집중하는 것으로 지난해부터 예정돼 있었으며, 멤버들의 활동은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엑소는 엑소로서, 솔로와 유닛 등으로 다양하게 활동하며 팬 여러분의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첸은 지난 19일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에 자신의 결혼과 예비 신부의 임신 소식을 다시 한번 언급하며 “많이 놀라고 당황했을 팬들에게 사과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남겼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