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에 입 열어
"치료과정 전부 남아 있어"
검찰 "조만간 소환 조사"
하정우 / 사진 = 한경DB

하정우 / 사진 = 한경DB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에 대해 "흉터 치료 목적"이라며 불법 시술 논란에 대해 일축했다.

하정우의 소속사 워크하우스는 18일 "하정우는 얼굴 부위 흉터 치료 차원으로 받은 레이저 시술을 위해 수면 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라며 "어떤 약물 남용도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더불어 동생 명의로 진료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병원장이 하정우에게 사생활 보호를 위해 먼저 '소속사 대표인 동생과 매니저의 인적 사항을 달라'고 요청한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소속사 측은 치료과정이 전부 기록으로 남아 있으며 수사기관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임을 밝혔다.

한편, 검찰은 10차례 넘게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의혹을 받고 있는 하 씨를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