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이정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후 활동을 최대한 자제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져왔던 가수 이정이 활동을 본격화 한다.

이정은 지난 14일 유튜브를 통해 ‘그동안 말하지 못한 이야기’라는 제목의 셀프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셀프인터뷰 영상 속 이정은 과거 웃음기 가득했던 모습이 아닌 다소 어색하면서도 진지한 표정과 말투로 담담하게 이야기를 해나갔다.

이정은 “여러분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먼저 이렇게 오랜만에 젤리비젼이라는 저의 유트뷰 채널을 통해서 인사를 드리게 됐다. 젤리비젼이라는 채널을 만들게 된 이유, 그리고 제가 그동안 전해드리지 못한 얘기들을 먼저 시작하고 채널을 운영하면 어떨까 싶어서 이렇게 셀프인터뷰를 혼자 진행을 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렇게 오랜만에 여러분들께 인사를 전해드릴 수 있어서 어떻게 보면 굉장히 감사한 일이고 좀 떨리기도 하다”며 “젤리비젼이라는 채널을 만들기까지 상당히 많은 고민과 걱정도 조금 있었던 건 사실이다. 제가 예전에 방송을 하던 그런 방식과는 완전히 다르다는 걸 조금 느끼기도 했고 어쨌든 쉽지 않았던 건 사실인거 같다”고 말했다.

이정은 4년 넘게 방송을 하지 않았던 것을 언급하다 잠시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또 “‘사람들이 나를 다시 보고 싶어 할까. 내가 여기서 이렇게 하는 게 맞나. 맞는 일인가’ 스스로 저 자신을 가둬놨던 거 같다 그동안. 그래서 좀 움츠려 들었던 것도 사실이고 자신감도 굉장히 많이 떨어져 있던 거 같다”고 덧붙였다.

이정은 말을 아끼면서도 자신의 유튜브 채널 ‘젤리비젼’을 통한 앞으로의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저의 정말 오래된 저 데뷔 때부터 함께 해주신 뷰보(뷰티풀보이스-이정-팬카페) 저의 팬분들 그리고 많은 분들이 응원을 해 주셔서 이렇게 용기를 낼 수 있었던 거 같다”면서 “노래하는 모습을 좀 보여드리고 싶어서 시작을 하게 됐다. 젤리비젼을 통해 저의 여러 가지 다양한 모습들을 담아볼까 한다. 다시 힘내서 좋은 노래 좋은 음악 그리고 저의 많은 모습들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해 보겠다”며 밝혔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