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영화 ‘콜’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김성령(왼쪽부터), 박신혜, 이충현 감독, 배우 전종서, 이엘./사진=텐아시아DB

영화 ‘콜’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김성령(왼쪽부터), 박신혜, 이충현 감독, 배우 전종서, 이엘./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성령이 박신혜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콜’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콜’은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스릴러다.

김성령은 서연 엄마 역을 맡아 친구 같은 모습 이면에 강한 모성애를 지닌 인물을 연기한다. 김성령은 “시나리오만으로도 소름이 끼쳤다. 마지막 장을 덮고 나서 너무 무서웠다. 어떻게 끝이 날지 모르겠는 예측 불가한 미스터리가 매력적이었다”고 밝혔다.

김성령은 박신혜와 드라마 ‘미남이시네요’ ‘상속자들’에 이어 세 번째로 호흡을 맞췄다. 김성령은 “이번 작품을 같이 하면서 신혜한테 더욱 의지하게 됐고 친구같이 편하게 촬영했다. 딸처럼 든든하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박신혜가 “실제로 김성령 선배님의 첫째 아들이 나를 좋아한다더라”고 하자 김성령은 “지금도 그렇다. 박신혜가 나오는 작품을 보면 항상 예쁘다고 한다”며 웃었다.

전종서는 미래를 바꾸려는 여자 영숙 역을 맡았다. 영숙은 자신의 끔찍한 미래를 알고 폭주하게 된다. 전종서는 “항상 감정이 과열되어 있고 공격적이라 표현하기 쉽지 않았다. 감독님과 촬영 전부터 이야기를 많이 나눴던 게 도움이 됐다”고 감사를 표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자 전종서는 “하루 종일 한 장면만 촬영한 적이 있다. 촬영을 시작해야 하는데 감독님이 아무런 디렉션을 주지 않고 부탁한다고만 하더라. PD님도 나를 세트장 밖으로 데리고 나가서 힘내라고만 했다. 나중에 들어보니 그게 다 감독님의 계획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김성령은 “이충현 감독님은 한국의 마틴 스콜세이지다.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조적인 것’이라는 걸 몸소 보여줬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콜’은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