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연과 '아는형님' 출연
"혈액암, 지금은 완전 완쾌"
비결은 "정말 잘 먹었다"
JTBC '아는 형님' 허지웅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JTBC '아는 형님' 허지웅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작가 허지웅이 혈액암 완쾌 비결을 밝혔다.

1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작가 허지웅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혈액암으로 투병했던 허지웅은 이날 형님들의 걱정을 한 몸에 받았다. 그러나 걱정이 무색하게 그는 "지금 내 나이가 42세인데 태어나서 가장 건강하다. 지금은 완전히 완쾌됐다"고 밝혔다.

이어 완쾌 비결에 대해 "정말 잘 먹었다. 하루에 다섯 끼를 먹었다"라며 "물건을 못 집을 정도로 부었다. 사람인가 싶을 정도였는데 거울을 다 치우고 계속 먹었다"고 전했다.

의사의 조언을 따를 것도 강조했다. 허지웅은 "암에 걸리면 본성이 나빠서가 아니라 의사 말을 믿기 어려워진다. 의사가 나한테 주사를 넣는데 체감으로 더 아파졌다. 그래서 못 믿어서 인터넷을 찾아보게 된다"면서도 "그래도 의사의 말은 꼭 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