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 화면 캡처.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 오만석이 숨을 거뒀다.

15일 방송된 ‘사랑의 불시착’에서 국정원 요원들은 리정혁(현빈 분)을 향해 무기를 내리라고 명령했다. 조철강은 “날 쏘면 너도 죽을 것”이라고 경고하며 리정혁을 향해 총을 겨눴다.

리정혁은 몸을 피했고, 국정원의 총은 조철강의 몸을 관통했다.

조철강은 리정혁을 향해 “네 아버지가 형이 죽었을 때 왜 악착같이 파헤치지 않았을까. 네 아버지는 네가 여기서 죽길 바랄거다. 네가 여기서 붙잡혀도 부모는 죽는다. 나와 같이 가자”고 비웃으며 숨을 거뒀다.

이에 리정혁은 자살을 고민했지만, 결국 국정원 요원에게 붙잡혔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