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이하 ‘놀토’)에서 넉살이 ‘젖살’로 등극했다.

15일 방송된 ‘놀토’에서는 tvN ‘방법’의 주역 성동일과 엄지원이 출연했다.

1라운드 곡은 조용필의 ‘고추잠자리’였다. 성동일은 ‘아마 나는 가는 걸까’ 라는 한 문장만 써 웃음을 자아냈다. 정답 근접자는 신동엽이었다.

성동일은 “태어나서 반찬 투정 해본 적이 없다”며 “내가 맛있다는 집은 아무도 안 믿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성동일은 곧이어 “정답 맞히면 담아놓은 칼국수 먹는거냐”고 투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1차 시도는 실패였다. 성동일은 강냉이를 맞았다. 성동일은 “저 분 진짜 드시는 거냐’며 놀라워했다.

이어 엄지원은 ‘어지럼’을, 넉살은 ‘젖은’ 이라는 단어를 들어 3차 시도만에 성공을 이끌어냈다. 이에 멤버들은 엄지원을 ‘럼지원’으로, 넉살을 ‘젖살’로 불러 폭소를 유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