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가수 아이유./사진=텐아시아DB, 아이유 인스타그램

가수 아이유./사진=텐아시아DB, 아이유 인스타그램

가수 아이유가 SNS 해킹 시도에 대해 경고했다.

아이유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인스타 들어오지 않았는데 모르는 계정이 팔로우 돼 있어요. 지난번에도 그랬는데 인스타 비밀번호 해킹 시도 문자도 많이 와요. 장만월 계정도요”라고 적었다.

이어 ‘안돼요. Do not kack it. 이건 내거야. 이 선 넘으면 진짜 침범 삡’이라며 자신의 곡 ‘삐삐’ 가사를 인용한 경고 문구를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이는 누군가 아이유의 SNS를 해킹하려던 것으로 파악된다. 해킹 시도는 아이유 개인 계정뿐만 아니라 아이유가 tvN ‘호텔델루나’에 출연하면서 운영한 극중 캐릭터 장만월의 계정도 함께 이뤄졌다.

이에 아이유는 최대한의 예의있는 경고로 상황을 알리고 자중을 당부한 것으로 보인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