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이하 ‘놀토’)에서 성동일이 “엑소 도경수와 방탄소년단 뷔가 아이돌인 줄 몰랐다”고 고백했다.

15일 방송된 ‘놀토’에서는 tvN ‘방법’의 주역 성동일과 엄지원이 출연했다.

성동일은 “‘방법’ 홍보왔지만 속마음은 ‘개딸’ 혜리 보러 출연했다”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음악 취향을 물어보자 엄지원은 “듀스와 서태지 오빠들에서 멈춰있어 민폐 끼칠까 염려된다”고 말했다. 이에 성동일은 “나는 녹색지대에서 멈췄다. TV도 없다. 혜리도 아이돌인 줄 몰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성동일은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의 도경수도 아이돌인 줄 몰랐다. 엑소라고 하길래 나는 술 이름만 안다고 했다”면서 “KBS2 ‘화랑’에서 방탄소년단의 뷔도 아이돌인 줄 몰랐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