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 해킹 시도 문자 많이 와"
본인 노래 '삐삐' 가사 인용해 경고
아이유, 해킹 시도 경고 /사진=한경DB

아이유, 해킹 시도 경고 /사진=한경DB

가수 아이유가 SNS를 해킹하려는 사람들에게 센스 있게 일침을 날렸다.

아이유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인스타그램 들어오지 않았는데, 모르는 계정이 팔로우 돼 있다. 지난번에도 그랬는데"라며 "인스타 비밀번호 해킹 시도 문자도 많이 온다. 장만월 계정도"라며 해킹 시도가 있었음을 알렸다.

장만월은 아이유가 출연했던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 속 캐릭터로 아이유가 직접 SNS 계정을 만들고 운영해왔다.

이어 아이유는 "안 된다. 해킹하지 마라. 이거 내 거다. 이 선을 넘으면 진짜 침범"이라며 자신의 노래 '삐삐' 가사를 센스 있게 인용한 경고 메시지를 남겼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