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자연스럽게’ 스틸컷./사진제공=MBN

‘자연스럽게’ 스틸컷./사진제공=MBN

MBN ‘자연스럽게’에 모델 트리오 송경아, 송해나, 김진경이 방문한다. 현천마을 이웃 김종민과 송해나 사이의 핑크빛 러브라인이 MC 강수지, 김국진 부부마저 설레게 한다.

15일 방송되는 ‘자연스럽게’에서는 ‘현천비앤비’ 첫 손님으로 방문한 모델 트리오를 전인화, 유동근, 허재, 김종민 등 현천마을 이웃들이 따뜻하게 맞이한다. 이날 모델 3인 중 가장 이웃들의 눈길을 끈 인물은 결혼 적령기가 되었지만 아직 미혼인 송해나다.

김종민은 “저도 결혼을 안 해서”라고 쑥스러워하며 “송해나와는 사석에서 한 번 만난 뒤 두 번째 보는 것”이라고 말한다. 이에 맏언니 송경아는 “사적으로도 만났다고요?”라며 호기심을 보여 웃음을 자낸냈다.

유동근과 허재는 ‘현천마을 공인 노총각’ 김종민과 송해나를 엮어주기에 여념이 없고, 이웃 화자 할머니마저 “결혼 안 했으면 종민이는 어때?”라며 똘똘 뭉친다.

‘김종민 장가보내기 프로젝트’에 동원된 김종민은 송해나의 캐리어를 끌어주고, 손님들이 장 보러 가는 길에 운전대까지 직접 잡으며 에스코트에 나선다. 송해나는 자연스럽게 김종민의 옆자리인 조수석에 앉는다. 시장에 간 김종민은 고무신을 고르는 모습조차 모델답게 예쁜 송해나를 보고 함박웃음을 터뜨리고, 강수지, 김국진도 그 모습에 함께 설렌다.

강수지는 “우리도 예전에 SBS ‘불타는 청춘’에서 시골생활 할 때 늘 옆에 앉았나 봐”라며 “좀 인연이 있나 봐요”라고 장난스럽게 말한다. 이에 김국진은 “어쩌다 보니 늘 옆에 앉았다”고 얼버무리면서도 강수지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못한다.

‘자연스럽게’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