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JTBC ‘슈가맨3’ 방송 화면.

사진=JTBC ‘슈가맨3’ 방송 화면.

밴드 엔플라잉이 JTBC ‘슈가맨3’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엔플라잉은 지난 14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에서 유희열 팀 쇼맨으로 출연해 유재석 팀 여자친구와 대결을 펼쳤다. 유희열 팀에서는 당시 폭발적인 고음으로 유명했던 더 크로스가 쇼맨으로 등장해 시청자들의 추억을 자극했다.

엔플라잉은 더 크로스의 명곡 ‘Don’t Cry’(돈 크라이)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콘서트장을 방불케 하는 무대를 보여줬다. 특히 화려한 연주 속에 보컬 유회승과 이승협의 짜릿한 고음은 전율을 선사해 기립 박수를 받았다.

더 크로스는 엔플라잉의 무대를 본 후 “‘2020 Don’t cry’를 듣고 전율과 짜릿함을 느꼈다. 엔플라잉 최고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엔플라잉의 무대는 세대별 청중들을 사로잡으며 유희열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