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이제훈 인스타그램

사진=이제훈 인스타그램

이제훈이 SBS ‘스토브리그’에 특별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이제훈은 지난 14일 ‘스토브리그’ 최종회가 방송된 직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나 애정 하는 작품에 출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백승수 단장님과 이세영 운영팀장님, 장진우 선수를 비롯한 스토브리그 식구분들 정말 고생 많았다. 정말 잊지 못할 것 같다. 최고였다”는 글과 함께 남궁민, 박은빈과 함께 찍은 촬영 인증사진을 게재했다.

이제훈은 ‘스토브리그’가 방송되는 동안 시청 인증과 함께 열혈 팬임을 드러낸 바 있다. 마지막 회에서 드림즈를 매각하는 IT기업 PF 대표 이제훈으로 분해 백승수(남궁민 분)와 신경전 아닌 신경전을 펼치며 존재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스토브리그’ 마지막 회에서는 드림즈가 PF에 최종 매각돼 코리아시리즈에 진출하는 데 성공했다, 백승수는 이제훈의 요구조건에 따라 드림즈 단장에서는 물러났지만 새로운 종목의 단장으로 또 다른 시작을 알렸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