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당나귀 귀’ 스틸컷./사진제공=KBS2

‘당나귀 귀’ 스틸컷./사진제공=KBS2

탄식을 부른 양치승 관장의 황당 미션이 공개된다.

오는 16일 KBS2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갑갑함이 폭발한 양치승 관장과 근조직의 놀이공원 방문기가 펼쳐진다.

이날 놀이공원을 가기 위해 모인 직원들은 이번에는 또 어떤 반전이 숨어 있을지 기대 반 두려움 반으로 양치승을 기다렸다. 곧이어 양치승이 도착했고, 그는 직원들에게 놀이공원에 도착할 때까지 수행해야 할 미션을 전달했다.

전혀 예상치 못한 상황에 직원들의 표정은 급격히 굳어졌고, 이를 보던 전현무는 “현주엽 감독이 떠오른다”면서 갑자기 현주엽을 소환했다. 이에 양치승은 “(현주엽 감독이)그런 짓을 했어요?”라 물었고 전현무는 “뭐가 달라요?”라며 버럭 했다.

이후에도 놀이공원 가는 내내 양치승의 갑갑한 행동이 이어지자 심영순은 “염치도 없어”라 했고, 김숙은 “진짜 얄밉다”라 말하는 등 출연진의 원성과 탄식이 끊이지 않았다고 해 양치승이 무슨 일을 벌인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놀이공원 가는 길, 양치승 일행이 들른 식당에서 김동은 원장은 “이런 무한리필집이 있는지 나도 몰랐다”라며 놀랐고, 양치승은 “여태까지 가 본 집 중 최고”라며 만족감을 표했다.

영상을 지켜보던 중식의 대가 이연복 셰프는 “저게 이해가 돼?”라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고, 김숙은 “이집 한번 가보고 싶다”며 큰 관심을 보였다고 해 양치승의 역대급 무한리필 식당의 정체에 기대가 모아진다.

양치승 관장의 황당한 미션과 역대급 무한리필 식당은 이날 오후 5시 방송되는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