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임현주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사진=임현주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 데이’ 체험 소감을 밝혔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시리즈M’의 ‘노브래지어 챌린지’를 통해 노브라 데이를 체험한 임현주 아나운서. 방송 이후 그는 ‘노브라’ 데이 당일에 작성한 체험기를 장문의 글로 남겼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지금 브래지어를 하지 않고 회사에 출근하고 있다니! 운전을 하면서도 신기했다. 집에 있는 기분이었다”며 “오늘 출근룩은 어제 잠들기 전 나름 고심해서 고른 것이었다. 가벼운 셔츠 위에 짙은 색의 재킷을 걸쳐서 겉으로 봐서는 전혀 티가 나지 않는다. 하지만 자칫 재킷을 풀어 헤치다 보면 셔츠 겉면으로 유두가 드러날 수도 있다. 그래, 이 유두가 어쩌면 노브라의 가장 큰 쟁점 아닐까”라고 말했다.

그는 ‘유두 노출’에 대해서도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대다수 여성들이 브래지어에 답답함을 호소하고 ‘노브라’를 지향하지만 망설이는 이유는 유두 노출에 대한 엇갈린 시선 때문일 것이다. ‘노브라’ 여성을 봤을 때 아무렇지 않게 자연스럽게 대할 사람이 현재로서 많다고 할 수 있을까? 누가 옳고 그르고를 따지기 전에 단지 익숙하지 않아 어색함을 느끼는 데는 십분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결을 달리해 ‘문란하다’ ‘자극적이다’ ‘예의가 없다’ ‘꼴 보기 싫다’며 노브라를 무조건적인 비난의 대상으로 만드는 것을 이전에 여러 사례를 통해 우리는 목격했다”고 지적했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노브라’로 생방송에 임한 경험을 돌아보며 “다행이라 해야 할까. 코디팀이 짙은 색 의상을 준비 해 주어 전혀 티가 나지 않았다. 겉보기에 브래지어를 했는지 안 했는지 알 수 없는 의상”이라며 “‘가끔 이렇게 브래지어를 하지 않고 방송해도 되겠는데?’ 싶었다. 신선한 경험이자 발견이었다”며 “그런데 만약, 내가 지금 노브라를 하고 방송을 하고 있다는 걸 실시간으로 알았다면 또 어느 시청자들은 방송을 하는 내내 나의 가슴에 집중하지 않았을까. 실제로 현장에서도 몇몇 스태프들에게 ‘저 지금 노브라 예요.’ 라고 말하면 갑자기 표정이 어색해지며 시선을 멀리 하는 장면들이 펼쳐졌다”고 털어놨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노브라 데이’를 기념해 셀프 촬영도 했다며 “탈의실에서 검정색 벨벳 원피스로 갈아입는데 유두 부분이 다소 신경 쓰여 흰색 긴 스카프를 둘렀다. 그런데 촬영이 익숙해지고 나니 자연스레 스카프를 벗어 버렸다. 몸에 딱 붙는 원피스와 노브라”라며 “스스로 자유로워지니 남의 시선도 신경 쓰이지 않게 되는 것을 느꼈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혹여 노브라 기사에 성희롱적인 댓글을 다는 남자들이 있다면, 어느 더운 여름날, 꼭 하루는 브래지어를 차고 생활 해 보길 권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