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놀라운 토요일’ 예고 영상./사진제공=tvN

‘놀라운 토요일’ 예고 영상./사진제공=tvN

15일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는 배우 성동일과 엄지원이 출연해 남다른 웃음을 안긴다.

tvN 월화드라마 ‘방법’에서 열연 중인 성동일과 엄지원이 ‘놀라운 토요일’ 스튜디오를 찾았다. “우리 딸 혜리 때문에 나왔다”는 성동일은 “혜리를 보면 진짜 내 딸이 잘 되는 것처럼 흐뭇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엄지원은 노래를 즐겨 듣느냐는 물음에 “노래에 대한 기억은 듀스, 서태지에서 멈춰있다”며 민폐가 되지 않을까 걱정을 토로했다. 성동일 또한 “저는 녹색지대까지”라고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러나 엄지원은 결정적인 가사를 포착하는 데 성공해 멤버들로부터 환호를 자아내는 등 대활약을 펼쳤다.

성동일과 엄지원의 솔직한 매력도 이목을 사로잡았다. 성동일은 받아쓰기에 앞서 음식을 구경하던 중 갑자기 국물을 마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확실하게 아는 것만 적는다”며 휑한 받아쓰기 판을 공개해 폭소를 자아냈다. 엄지원은 내내 우아함을 뽐내다가도 음식을 맛본 뒤 진심 어린 감탄을 표하는 등 팔색조 매력을 과시했다.

특히 “태어나서 반찬투정 해본 적이 없다”는 성동일은 이날 ‘놀토’의 최대 투정쟁이로 등극해 웃음을 유발했다. 여섯 가지 힌트를 두고 “저는 다 마음에 안 들어요”라며 힌트 투정부터 시작해 “왜 이렇게 까다롭냐” “이거 몹쓸 프로네”라며 투정을 부려 “반찬 투정 빼고 다 한다”는 말을 들은 것. 하지만 어느새 가사 받아쓰기에 열정을 보이며 몰입한 성동일은 급기야 “우리집 아파트 건다”는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키며 폭소를 유발했다.

제작진은 피오가 속한 블락비 멤버 지코의 노래를 출제해 정면승부에 나섰다. 노래 제목을 들은 피오는 “지코 노래는 다 안다”며 자신감을 표했다. 다른 멤버들 또한 “어떻게 이걸 내지?” “저는 이 노래 춤도 다 외운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은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김동현,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도레미 마켓’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