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김국진, 강수지 경악시킨 말? “50원 지폐 있었다”

[연예팀] ‘자연스럽게’의 스튜디오 MC 김국진의 말에 아내 강수지가 경악한다.

2월15일 방송되는 MBN ‘자연스럽게’에는 드디어 ‘현천비앤비’의 첫 손님으로 도착한 톱모델 트리오 송경아, 송해나, 김진경과 송경아의 다섯 살 딸 해이가 행복한 힐링 라이프를 시작한다.

장을 보고 돌아온 해이는 ‘워니미니 하우스’의 게임기를 보고 호기심을 보였고, 엄마 송경아와 함께 테트리스 한 판을 시작한다. 이에 강수지는 “우리 초등학생 때 오락실이 갑자기 생겼죠?”라고 어린 시절을 회상한다.

그의 말에 김국진은 “뭐 해봤어요?”라고 묻자 강수지는 “잘은 못해요. 그 때 갤러그 게임 한 판에 얼마였죠?”라고 되물어 눈길을 끈다. 김국진은 “한 50원?”이라며 “50원짜리 지폐가 있었으니까”라고 기억을 떠올리고 강수지는 “그게 언제예요? 저 어릴 때는 50원 지폐 없었어요”라고 답한다.

이어 김국진은 “아니, 잠깐만 여보랑 나랑 나이 차이 그렇게 많이 안 나잖아요? 분명히 지폐가 있었는데”라며 폭소를 터뜨렸고 강수지는 “우리, 한 번 집에 가서 찾아보죠”라고 진지하게 말해 두 사람의 세대 차이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MBN ‘자연스럽게’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 된다.(사진제공: MB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