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랑의 불시착’ 현빈, 손예진./사진제공=tvN

‘사랑의 불시착’ 현빈, 손예진./사진제공=tvN

현빈과 손예진이 위태로운 상황에서 서로를 마주 하며 긴장감을 더한다.

오늘(15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오만석(조철강 분)과의 맞대결로 또 한 번의 위기를 겪은 현빈(리정혁 분)과 손예진(윤세리 역)이 평소와는 다른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어 이목을 집중킨다.

앞서 윤세리(손예진 분)는 조철강(오만석 분)의 총구 앞에 놓인 리정혁(현빈 분)을 구하려다 총상을 입고 쓰러졌다. 한동안 의식을 잃고 깨어나지 못한 윤세리는 정신이 들자마자 리정혁과 재회, 눈물로 진심을 나누며 희생도 마다하지 않는 뜨거운 사랑을 확인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평소와 달리 얼어붙은 분위기 속에 서로를 바라보는 ‘둘리 커플’의 모습이 담겨 뜻밖의 긴장감을 자아낸다. 비장한 눈빛을 한 리정혁과, 수척해진 얼굴로 그를 쳐다보는 윤세리의 표정이 교차돼 왠지 모를 위태로움마저 느껴진다.

특히 리정혁은 지난 14회 방송에서 담판을 짓기 위해 조철강을 찾아갔다가 국정원에 포위돼 궁지에 몰렸던 상황. 과연 그가 굳은 표정으로 윤세리 앞에 앉아있게 된 사연은 무엇인지, 조철강과의 오랜 갈등이 비로소 끝을 맺게 되었는지 궁금증이 커진다.

‘사랑의 불시착’ 15회는 15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