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이경규가 꼬꼬밥(꼬꼬덮밥)으로 5대 우승을 거머쥐었다.

지난 14일 방송된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국산 닭을 주제로 한 5번째 메뉴대결 결과가 공개됐다. 5인 편셰프(이경규, 이영자, 이정현, 이유리, 정일우)는 각각 국산 닭을 재료로 초특급 최종메뉴를 내놓으며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그 결과 최종 우승을 차지한 것은 ‘닭버지’ 이경규였다.

특히 이번 방송부터는 메뉴평가 방식이 토너먼트로 바뀌어 긴장감을 더했다. 가장 먼저 메뉴 평가대에 오른 편셰프는 4대 우승자 이영자였다. 이영자는 닭의 여러 부위를 활용한 반죽을 아이스크림 틀에 넣어 구운 ‘숯불바비큐 치킨바’를 선보였다. 그러나 다소 아쉬운 평가를 받았다.

이어 이영자가 지목한 편셰프는 정일우였다. 3대 우승자 정일우는 베샤멜소스를 활용해 닭고기와 버섯을 볶은 뒤 토르티야에 싸서 굽고, 그 위에 감귤을 더한 ‘귤 치킨 베이크’를 완성했다. “맛을 잡을 줄 안다”는 극찬 속에 정일우는 이영자를 꺾었다.

정일우가 대결 상대로 지목한 편셰프는 ‘닭버지’ 이경규였다. 이경규는 두 가지 맛으로 양념한 닭고기를 밥 위에 얹은 덮밥을 개발했다. 닭고기와 밥, 누구나 알고 있는 맛있는 조합인 것. 여기에 직접 만든 소스 ‘마라마요’를 더해 꼬꼬밥(꼬꼬덥밥)을 완성했다. 메뉴평가단은 “그가 돌아왔다” “마라마요 소스가 신의 한수다”라고 극찬해고, 그 결과 이경규가 정일우를 꺾고 승리했다.

이어 이경규는 첫 편셰프 도전인 이유리를 대결 상대로 선택했다. 이유리는 앞서 깐풍 닭강정에 씨리얼, 마늘후레이크 등을 더한 ‘씨닭’을 완성했다. 집밥 여왕 김수미에게도 극찬 받은 ‘씨닭’은 전자레인지에 조리해 먹더라도 눅눅해지지 않는 식감을 자랑했다. 이유리는 첫 도전 만에 “대단하다”는 호평을 받았으나 이경규에게 패했다.

‘닭버지’ 이경규와 ‘맛티스트’ 이정현이 마지막 대결을 펼쳤다. 이정현은 두반장으로 맛을 낸 닭볶음탕을 감자 크로켓 속에 넣은 ‘닭볶음빵’을 최종메뉴로 선보였다. 이원일 셰프가 탐낼 정도로 맛있다는 ‘닭볶음빵’은 강력 우승후보로 떠올랐다.

이경규와 이정현은 메뉴평가단으로부터 각각 2표를 받아 무승부를 기록했다. 결국 메뉴평가단이 추가 회의에 돌입했다. 두 메뉴 모두 뛰어난 메뉴를 자랑하는 만큼 실제 출시됐을 때 소비자들이 느낄 맛이 어떨지에 초점을 두고 추가 평가가 진행됐고, 이경규의 꼬꼬밥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이경규는 ‘신상출시 편스토랑’ 1대 출시메뉴 마장면을 탄생시킨 장본인이다. 또한 과거 ‘닭’을 활용한 꼬꼬면을 개발해 국민 메뉴를 탄생시킨 경험이 있다. 그만큼 ‘닭’을 주제로 한 이번 대결에서 가장 기대를 모았다. 이경규는 “왜 이렇게까지 하나?”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최선을 다해 ‘꼬꼬밥’을 개발했다. 이경규의 노력으로 완성된 꼬꼬밥이 또 한 번 국민메뉴에 등극하고 편의점 대란을 일으킬 수 있을지 기대된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