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출시 편스토랑'(사진=방송 화면 캡처)

'신상출시 편스토랑'(사진=방송 화면 캡처)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이영자의 숯불바비큐 치킨바를 누르고 정일우의 귤 치킨 베이크가 선택됐다.

오늘(14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마장면, 돈스파이(미트파이), 떡빠빠오(떡 쭈빠빠오), 태안탕면(파래탕면)에 이은 5번째 출시메뉴가 탄생한다. 국산 닭을 주제로 한 메뉴대결에서 5인 편셰프(이경규, 이영자, 이정현, 이유리, 정일우) 중 누가 5대 우승 영광을 차지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는 닭 모든 부위의 맛을 즐길 수 있는 '숯불바비큐 치킨바'를 선보였다. 이영자는 닭의 여러 부위 살을 활용해 3가지 종류의 닭고기 반죽을 만든 후, 어간장을 더해 간을 맞췄다. 이렇게 완성된 닭고기 반죽을 아이스크림 틀에 넣어 오븐에 구워 완성했다. 이연복 셰프는 "세 가지 소스와 다 잘 어울린다"며 호평을 했다. 하지만, 이승철은 "약간은 뻣뻣한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며 팩폭 평가를 가감없이 했다.

정일우는 맛과 풍미를 모두 잡은 '귤 치킨 베이크'를 최종메뉴로 선보였다. ‘귤 치킨 베이크’는 베샤멜 소스로 닭 가슴살과 버섯을 요리한 뒤 토르티야에 싸서 구운 음식. 여기에 감귤을 더해 상큼함까지 잡아내며 메뉴 평가단의 극찬을 이끌었다. 이원일 셰프는"베샤멜 소스가 굉장히 좋았다"며 극찬했다.

이영자의 메뉴와 맞붙은 정일우의 메뉴 막상막하의 호평을 이끌었다. 이어 나온 판정단의 최종 선택은 정일우의 귤 치킨 베이크였다. 정일우는 후속 배틀자로 이경규의 꼬꼬밥을 택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