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3'(사진=방송 화면 캡처)

'슈가맨3'(사진=방송 화면 캡처)


'슈가맨3'에 더크로스의 김혁건이 휠체어를 타고 무대에 올랐다.

14일 밤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는 '다시 찾은 노래'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슈가맨으로는 더크로스(The Cross)의 보컬 김혁건과 건반과 작사, 작곡을 맡고 있는 이시하가 등장했다. 김혁건은 몸이 불편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돈크라이(Don't Cry)'를 열창했다.

김혁건은 "시즌2 때 연락이 왔지만, 노래가 안 되니까 못하겠다고 했었다"면서 "그런데 시즌3에 와서 이시하가 제안을 오케이 해버렸다. 저는 사지 마비 장애라 어깨 밑으로 감각이 없다. 복식 호흡이 안돼서 고음을 낼 수 없고, 말하는데도 지장이 있다. 17년 만에 시하와 무대에 서니 감격스럽다"고 밝혔다.

2012년에 교통사고로 사지 마비 판정을 받은 김혁건은 "현재는 병원에서 복식 호흡 보조 장치를 만들어줬고, 그 기계를 통해 다시 노래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해 방청객을 뭉클하게 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