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모녀'(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아한 모녀'(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아한 모녀' 조경숙이 김흥수의 친모가 최명길이라 추측했다.

14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에서는 조윤경(조경숙 분)이 30년 전 산모의 명단을 받아들고 구해준(김흥수 분)의 친모를 찾아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조윤경은 30년 전 산부인과 산모 명단을 받았다. 명단에서 차미연의 이름을 발견한 조윤경은 "차미연이면, 캐리? 설마?"라고 말하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조윤경은 "캐리가 만약 해준이 친엄마라면 캐리를 만나야 돼"라며 캐리에게 전화를 걸었다.
캐리의 집에서 만나기로 하고 집을 나선 조윤경은 우연히 설미향(김보미 분)을 납치하고 자리를 뜨는 홍인철(이훈 분)과 서은하(지수원 분)의 차를 막아섰다.

이 부부는 설미향이 캐리에게 아이가 바뀐 30년 전 진실을 털어놓을까 노심초사하다 납치하기까지 이르렀던 것. 마침 뒤따라오던 캐리의 차가 뒤를 막아서고 앞에는 조윤경의 차가 막아서자 홍인철과 서은하는 중간에서 어쩔 줄 모르는 상황이 됐다.

과연, 조윤경이 캐리의 친아들에 대한 진실을 가감없이 밝혀낼 수 있을지 향후의 전개에 관심이 쏠린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