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스토브리그’ 제작진/ 사진= 남궁민 인스타그램 캡처

‘스토브리그’ 제작진/ 사진= 남궁민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남궁민이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남궁민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서로가 이해하고 존중하고 배려해줬던 가장 이상적인 현장, 말 그대로 바로 그런 곳이었다”는 글과 함께 ‘스토브리그’ 제작진의 단체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남궁민은 “감독과 작가와 연기자가 이렇게 생각이 비슷한 것. 요즘 사람들은 ‘케미가 좋다’ 이렇게 말하는 것 같다”며 “우린 참 케미가 좋네요. 오늘 마지막회. 스토브리그. 백승수 안녕”이라고 적었다.

공개된 사진에는 ‘스토브리그’ 출연진과 제작진이 극의 배경이었던 드림즈의 사무실을 배경으로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최고의 드라마였어요””말투가 백승수 같다””고생했어요. 백승수 안녕”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스토브리그’는 14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마지막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