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태만상’ 윤수현, ‘나는 트로트 가수다’ 합류...“1위 하면 좋겠어”

[연예팀] 윤수현이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 출연한다.

19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는 첫 번째 경연에서 살아남은 가수 6인 조항조, 김용임, 금잔디, 박구윤, 금잔디, 박혜진, 박서진과, 새로 합류한 윤수현이 1차 경연 무대를 펼친다.

윤수현은 ‘천태만상’이 차트 역주행을 하며 인기를 얻은 가수다. 최근에는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유산슬 데뷔를 돕는 족집게 선생님으로 활약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수현은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 사활을 걸 생각”이라며 강한 열정을 내비친다. 윤수현의 휴대전화에 ‘큰 오빠’라고 저장되어 있는 남진은 윤수현이 “정통 트로트를 선보이고 싶은데 어떤 곡을 선정해야할지 고민이다”라고 하자 윤수현의 매력을 최대로 뽐낼 수 있는 곡을 성심성의껏 골라준다.

또한 윤수현은 첫 경연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밝은 에너지를 전한다. 제작진 측이 “오늘 첫 경연인데 몇 위 예상하냐”고 묻자 “1위 하면 좋겠다”며 호탕한 웃음을 보인 것. 이어 가수들과 첫 대면한 자리에서 “선배들과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고 기분이 좋다. 파티다 파티”라며 새로운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윤수현은 첫 경연에서 몇 위를 기록할까?

19일 오후 10시 확인 가능하다.(사진제공: MBC플러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