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이정은 인스타그램

사진=이정은 인스타그램

영화 ‘기생충’의 배우 이정은이 1년 전 오스카 방문 사진을 공개했다.

이정은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19년에 아버지를 모시고”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정은은 아버지와 다정하게 어깨동무를 한 채 미소 짓고 있다.

1년 후, 이정은은 영화 ‘기생충’의 주역으로 10일(한국시간)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했다. 관광객으로 오스카 팝업 스토어를 방문했다면, 올해는 노미네이트 된 영화의 출연 배우로 오스카 레드카펫을 밝고 시상식 무대에 오른 것.

1년 만에 관광객에서 아카데미의 주인공이 된 이정은에게 누리꾼들은 “아버지께서 자랑스러워 하시겠어요”, “제가 다 뭉클하네요”, “이제 쭉 빛나는 길만 걸으시길” 등 축하와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기생충’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휩쓸며 4관왕을 수상했다. 한국영화 사상 첫 아카데미 수상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