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유리 / 사진제공=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유리 / 사진제공=KBS

배우 이유리가 ‘씨닭’으로 첫 메뉴평가에 나선다.

14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이유리가 ‘씨닭’으로 메뉴 첫 평가를 받는다.

새롭게 편셰프로 합류한 이유리는 첫 등장부터 4차원을 넘어선, 44차원의 일상과 심상치 않은 요리 실력으로 화제를 모았다. 멘보샤를 김장하듯 한 번에 150개를 만들고, 갑자기 중식에 꽂혀 웍 기술을 배우며 불쇼까지 해낸 이유리의 모습에 많은 시청자들이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이 같은 이유리의 44차원 매력은 첫 메뉴평가에서도 고스란히 공개될 전망이다. 메뉴평가 시간은 ‘신상출시 편스토랑’ 편셰프들이라면 누구나 긴장하는 순간. 예능 베테랑 이경규, 이영자조차 긴장감을 감추지 못할 정도다. 이유리 역시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긴장하는 모습조차 웃음을 빵빵 터뜨렸다고 한다.

이날 이유리는 이번에 출시에 도전하는 메뉴 ‘씨닭’의 평가의 시간이 다가오자 갑자기 말을 더듬고, 횡설수설하기 시작했다. 또 ‘씨닭’에 대한 PR을 하며 “시간이 흐르면 눅눅해지는 것을 염려했다”는 말만 수차례 반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다른 출연자들도 “너무 떨고 있는 거 같다”며 안타까워한 한편, 같은 설명이 계속되자 급기야 이경규가 “똑같은 이야기를 몇 번씩 한다”며 버럭해 이유 리조차 웃음을 터트렸다고. 그럼에도 꿋꿋이 하고 싶은 말을 계속 이어가는 이유리 덕분에 또 다시 웃음이 터졌다고 전해졌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