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 화면.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 화면.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SBS ‘맛남의 광장’에서 달래장과 쌀밥의 조합으로 시청자들의 군침을 자극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맛남의 광장’에서는 충청남도 공주로 향한 농벤져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백종원은 공주 밤과 시금치를 이용해 밥과 국을 만들었다. 여기에 달래장으로 향긋한 맛과 식감을 더했다.

그는 “천천히 먹어라. 한 번 먹으면 돌아오지 못할 것”이라고 자신했고, 김희철은 “빨리 먹어봐라. 진짜 못 돌아온다”고 감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양세형도 달래장의 맛에 “고기가 들어가서 묵직함까지 더했다”고 극찬해 그 맛을 궁금케 했다.

밤밥정식 달래장은 갈은 돼지고기를 프라이팬에 볶은 뒤 고기와 1대 1 비율로 간장을 넣어준다. 마지막으로 설탕을 넣고 휘휘 젓는다. 볶은 돼지고기를 식힐 동안 잘게 썬 달래에 간마늘, 굵은 고춧가루, 가는 고춧가루, 잘게 썬 청양고추를 넣는다. 양념재료에 식힌 고기볶음을 넣어 잘 비벼주고, 깨와 참기름으로 마무리하면 완성된다.

‘맛남의 광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