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3’, 승부욕 불태운 여자친구 VS 엔플라잉

[연예팀] ‘슈가맨3’ 여자친구와 엔플라잉이 최고의 텐션으로 승리할 것을 다짐했다.

2월14일 방송되는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는 다시 찾은 노래 특집으로 꾸며진다. 쇼맨으로는 여자친구와 엔플라잉이 함께 한다.

여자친구는 유재석 팀 쇼맨으로 나선다. 신곡 ‘교차로’로 컴백 전 ‘슈가맨3’에 참여한 여자친구는 “아이돌의 텐션이 가장 높을 때가 컴백 바로 직전인데, 우리가 지금 그렇다. 꼭 이기겠다”며 승부욕을 불태워 눈길을 끈다.

이어진 역주행송 무대에서 특유의 상큼함과 파워풀한 군무로 판정단의 마음을 홀린 여자친구. 완성도 높은 이들의 무대에 상대팀 슈가맨조차 “여자친구는 천사다. 너무 예쁘고 잘한다”며 응원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유희열 팀 쇼맨으로 나선 엔플라잉은 자작곡 ‘옥탑방’으로 역주행 신화를 기록한 떠오르는 실력파 밴드다. 멤버 회승은 “사실 제가 노래방 집 아들이라 잘 아는데, 노래방에서 이 곡을 안부르곤 집에 갈 수 없다. 저도 천 번 넘게 부른 노래다”라고 이유 있는 자신감을 드러내 기대를 높인다.

이어진 무대에서 엔플라잉은 완벽한 합주와 원조 슈가맨의 소름 돋는 고음을 완벽하게 재해석한 무대를 펼친다. 희열 팀 슈가맨은 “노래 듣다가 감전되는 줄 알았다. 전율을 느꼈다”며 엔플라잉의 무대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편,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사진제공: JT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