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한태웅 (사진=방송캡처)

아침마당 한태웅 (사진=방송캡처)



소년농부 한태웅이 구수한 입담을 뽐냈다.

14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 코너 ‘생생토크 만약나라면’에 한태웅이 출연했다.

이날 한태웅은 “안녕하세요. 소년 농부 한태웅입니다. ‘농자천하지대본’ 모든 일의 근본을 농업으로 삼고 있습니다”라며 나이답지 않은 어른스러운 말투로 웃음부터 선사했다.

특히 한태웅은 ‘부모님, 우리 다시 함께 살까요’라는 토크 주제에 “부모님께서 몸 건강히 낳아주셨으면 그걸로 족하다. 저는 집을 3층으로 지어서 1층은 할머니, 할아버지, 2층은 부모님, 3층은 저와 제 마누라가 함께 살고 싶다”라고 명쾌한 입담으로 공감까지 자아냈다.

또한 한태웅은 고운봉의 ‘선창’으로 맛깔 나는 무대매너를 뽐내는 가하면, “제가 농민 가수를 꿈꾸고 있다. 농촌의 실정에 맞는 노래를 만들어서 알리고 싶다”고 진솔한 면모도 자랑했다.

한편 ‘아침마당’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한태웅은 ‘인간극장’과 TV조선 ‘내일은-미스터트롯’, tvN ‘풀 뜯어먹는 소리’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방송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