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지구방위대’./ 사진=MBN 방송화면

‘지구방위대’./ 사진=MBN 방송화면

1세대 아이돌그룹 태사자의 박준석이 기면증으로 공익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처음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지구방위대’에서는 김구라, 태사자 박준석과 김형준, 농구선수 출신 우지원, 개그맨 박휘순, 신화 전진이 한 자리에 모인 가운데 지구방위대 창단식이 열렸다. 이들은 모두 공익근무요원 출신이다.

이날 전진은 공익 판정 이유로 “척추뼈가 살짝 부러져 있었다”며 원래 면제 수준이었으나 몇 번의 재심 끝에 공익근무요원으로 근무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박준석은 기면증으로 공익 판정을 받았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기면증은 낮에도 갑자기 졸음에 빠지는 증세다. 같은 그룹에서 활동한 박준석은 “자기도 모르게 잠이 든다. 지금도 그렇더라”라고 말했다.

과거 박준석과 함께 살았던 경험이 있는 전진은 “예전에 두 달간 같이 살았다. 어느날 데리러 오라고 해서 가고 있는데 횡단보도에서 잠들어있었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김형준도 “일반인들은 졸릴 때 물 잔을 내려놓고 자지 않나. 준석이는 물 잔을 든 채로 잔다”고 했다.

김구라와 박휘순은 “오늘 녹화 괜찮은 거냐?”며 연신 걱정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