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화면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화면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에 출연 중인 배우 조한선이 자신의 인기를 예상하지 못했다고 했다.

13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조한선이 출연했다. 조한선은 “임동규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데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인기를 얻을 거라는 생각을 못 하고 연기했다. 이렇게 반응이 좋을 거라고 생각하지 못해서 얼떨떨하다”고 답했다.

이어 “나쁘고 세게 나와서 욕을 많이 먹었었다”며 “욕먹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없었는데, 관심을 가져주시고 사랑스러운 악역으로 만들어주셨다”고 덧붙였다.

DJ김영철은 조한선에게 “‘스토브리그’ 특별출연이라는 걸 알고 있었냐”고 물었다. 이에 조한선은 “사실 특별출연이라는 건 방송을 보고 알았다”며 “특별출연이라는 말이 나오고 나서 감독님, 회사에도 안 물어보고 가만히 있었다”고 말했다.

조한선은 ‘스토브리그’에서 드림즈 4번 타자 임동규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첫 회부터 극에서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물론, 후반부 들어서는 반전의 인물로 떠올랐다.

‘스토브리그’는 오늘(14일) 오후 10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