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한선, '스토브리그' 임동규 역
"조한선 인생캐릭터 만났다" 호평
조한선 "'스토브리그' 오늘 종영, 공허함 클 듯
김영철, 조한선/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영상 캡처

김영철, 조한선/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영상 캡처

"

조한선이 '스토브리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배우 조한선은 14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촬영 뒷이야기를 전했다. 특히 이날 '스토브리그' 마지막 방송인 만큼 조한선의 한 마디 한 마디에 이목이 쏠렸다.

조한선은 '스토브리그'의 배경이 되는 야구단 드림즈에서 4번 타자 임동규 역을 맡아서 활약했다. 임동규는 실력은 뛰어나지만 인성은 바닥인 캐릭터. 하지만 야구와 팀에 대한 열정이 깊어 미워할 순 없는 인물이다.

실제로 축구선수 출신인 조한선은 임동규를 연기하며 "인생캐릭터를 만났다"는 평을 받았다. 또한 '특별출연'으로 소개돼 초반부만 등장하는 줄 알았던 시청자들은 임동규의 활약이 이어지면서 "특별출연의 새 장을 열었다"며 반가운 모습을 보였다.

조한선은 '스토브리그' 종영에 대해 "많이 아쉽다"며 "오늘 방송이 나가면 촬영이 없는데, 그 공허함이 클 것 같아 걱정"이라고 말했다.

김영철이 "특별출연인 걸 알고 '스토브리그'에 출연했냐"고 묻자 "저도 특별출연이라는 건 방송을 보고 알았다"며 "그래도 감독님, 회사에 물어보지 않았다. 뭔가 이유가 있지 않았을까"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토브리그'로 조한선이라는 배우가 다시 주목받은 것에 대해서 "이런 반응이 있을 거라곤 예상 못했다"면서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조한선은 "나쁘고 세게 나와서 욕을 많이 먹었다"며 "욕을 먹는 것에 두려움은 없었다. 관심을 가져주시고, 사랑스러운 악역을 만들어주셨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극중 임동규는 꼴찌 드림즈에서 2위 바이킹즈로 트레이드 된다. 하지만 원정 도박을 자진 신고하고, 이를 통해 시즌 중 절반의 경기에 출전할 수 없게 되면서 다시 드림즈로 돌아왔다. 바이킹즈엔 발만 담갔다가 나왔다.

조한선은 "바이킹즈 김종무 단장 역을 맡았던 이대연 배우와 다시 연기하고 싶다"며 "약간 과물입된 거 같은데, 드라마 상에서 죄송하기도 했고 너무 잘해주셨다. 드림즈 때문에 속도 많이 상하셨다"고 답하며 임동규의 모습을 보여 폭소케 했다.

그러면서 '스토브리그' 마지막 회를 시청해 달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조한선은 "저희 정말 열심히,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며 "마지막까지 정말 재밌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우 조한선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조한선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조한선으로서는 "학창시절 축구를 했는데, 허리가 너무 안 좋아 그만두게 됐다"며 "포지션은 골키퍼였다"고 말했다.

조한선은 축구를 그만둔 후 2001년 맥주 광고를 시작으로 연예계에 입문, 영화 '늑대의 유혹', MBC '논스톱' 등에 출연하며 청춘 스타로 활약했다.

조한선은 "만약 21살의 나를 다시 만난다면 돌아서 가는 있는 길이 있고, 앞질러 갈 수 있는 길 중에 조금 더 돌아가고 천천히 가는 길을 가라고 말해주고 싶다"며 "그땐 급했다"고 지난 시간을 돌아봤다.

또 '늑대의 유혹'에 대해 "너무나 감사한 작품"이라며 "청춘물이다 보니 오글거리는 대사가 있었다. 그땐 어렸기도 해서 닭살이라 생각을 못했는데, 세월이 지나고 나이가 드니까 닭살 돋는 게 있더라"라고 애정을 보였다.

'늑대의 유혹'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이청아에 대해서도 "지금도 가끔 연락한다"며 "여전한 친분을 과시했다. 김영철이 "오늘 조한선 씨 SNS에 들어갔는데 이청아 씨가 '임동규, 수고했어'라는 댓글을 달았더라. 하트 눌러주고 왔다"고 말하자, 조한선은 "너무 감사하다"고 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