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지민이 발렌타인데이에 초콜릿을 주고 싶은 스타 1위에 선정됐다.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방탄소년단의 지민이 발렌타인데이에 초콜릿을 주고 싶은 스타 1위에 선정됐다.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방탄소년단의 지민이 2월 14일 발렌타인 데이에 초콜릿을 주고 싶은 스타 1위로 뽑혔다.

지난달 21일부터 2월 12일까지 중고등 인터넷 수학교육업체 세븐에듀가 4만 6028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발렌타인데이 초콜릿 주고 싶은 스타’ 1위로 BTS 지민(2만 3824명, 51.8%)이 선정됐다.

방탄소년단 지민에 이어 강다니엘(1만 7738명, 38.5%)이 2위를 차지했으며 그 외 이승기(2661명, 5.8%), 박보검(1715명, 3.7%)이 각각 3, 4위를 차지했다.

2월 14일은 발렌타인데이로 좋아하는 친구나 연인 사이에 초콜릿을 선물하는 날이다.

세븐에듀 측은 방탄소년단 지민이 발렌타인데이에 초콜릿 주고 싶은 스타 1위로 뽑힌 이유에 대해 “방탄소년단에서 지민은 생글생글 웃는 모습으로 귀여움을 맡아왔으며 특유의 다정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이 여심을 사로잡은 것 같다”고 말했다.

발렌타인데이에 초콜릿 주고 싶은 스타 1위로 뽑힌 지민이 속한 방탄소년단은 세계에서 가장 핫한 보이그룹으로 꼽힌다. 미국 최고 인기 뮤지션인 저스틴 비버를 제치고 ‘빌보드 톱 소셜 아티스트’에 연속 선정됐으며 ‘빌보드 메인앨범 차트 1위’, ‘빌보드 소셜 50 최장기 1위’, ‘글로벌 앨범판매 2위’ 등 수많은 기록을 남기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21일 네 번째 정규 앨범 ‘맵 오브 더 소울 : 7’로 컴백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